G5와 친구?…LG전자 개발자 행사

G5와 친구?…LG전자 개발자 행사

SHARE

 

LG전자가 3월 17일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누리꿈 스퀘어에서 ‘G5와 프렌즈 개발자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의 목적은 많은 개발자를 G5의 프렌즈로 끌어들이기 위함이다.

지난 2월 MWC에서 공개된 ‘G5’는 하드웨어를 교체할 수 있는 모듈 방식을 채택한 스마트폰이다. 모듈을 포함한 주변 기기를 ‘프렌즈’라고 명명하고 G5뿐만 아니라 프렌즈와 함께 소비자들에게 스마트폰 그 이상의 사용자 경험의 확장을 제공하려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LG전자와 SBS가 공동 주최하고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후원한다. 개발자들에게 G5와 프렌즈를 선보이고, 개발 환경과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 등을 소개했다.

 

 

프렌즈의 형태는 모두 5가지다. A, B, C, D, E 타입으로 각각 나뉜다. A 타입은 G5와 결합하는 모듈이다. B 타입은 360 VR처럼 유선으로 연결되는 제품을 말하며, C 타입은 유선이 아닌 무선을 활용하게 된다. D 타입은 API를 활용한 앱이다 LG전자는 360 캠의 API를 비롯 다양한 API를 공개할 예정이다. E 타입은 프렌즈에서 쓸 수 있는 콘텐츠가 해당된다. 한마디로 LG전자는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콘텐츠까지 포함한 생태계를 구축하려 하고 있다.

무선을 사용하는 C 타입은 간단한 연결을 포함해야 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프로토콜을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프로토콜을 사용하면 전원을 켜자마자 쉽게 연결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를 위해 ‘프렌즈 매니저’라는 앱을 별도로 만들었다. 블루투스 메뉴를 통해 일일이 장비를 연결할 필요 없이 프렌즈 메니저를 사용해 쉽게 프렌즈와 연결할 수 있는 것. 프렌즈 전용 앱은 직접 실행할 수도 있지만, 프렌즈 매니저에서도 실행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는 4월 개발자 사이트를 통해 프렌즈를 만들 수 있는 도구인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와 하드웨어 개발 키트(HDK)를 공개할 예정이다. 4월 1일에는 360 캠 SDK가 공개되며, 상반기에 360 VR, 트론 콘트롤 등의 SDK도 공개된다.

모듈 형태인 A 타입은 LG전자와 공동 개발을 하게 된다. G5와 직접 결합하는 부분이다 보니 스마트폰의 성능과 디자인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나머지는 프렌즈 가이드라인 안에서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개발 완료된 프렌즈는 LG전자가 호환성 및 품질인증을 진행하게 되며, 이를 통과하면 별도의 로고를 부착할 수 있다. 그리고 해당 제품은 LG 프렌즈 스토어를 통해 판매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 조준호 사장은 “개발자는 판로에 대한 걱정 없이 좋은 콘텐츠를 직접 소비자에게 소개하고, 소비자는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는 LG 프렌즈만의 온라인 장터를 마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프렌즈 스토어는 4월 18일 오픈하게 된다.

 

 

4월부터 아이디어 공모전도 시행한다. 중소기업, 스타트업, 개인, 팀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4월 1일~30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1차로 선정된 팀은 5월 20일 발표를 하게 되며, 5월 27일 최종 발표를 한다. 대상 1팀 500만 원, 최우수상 1팀 300만 원, 우수상 2팀 100만 원 등 상금이 마련되어 있으며, 공모전을 통해 상품화된 제품은 공정한 수익분배가 될 수 있도록 방법을 마련하는 중이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LG 플레이그라운드는 G5만의 이벤트가 아니라 향후 개발될 제품에 지속 확장될 것이며, 개발자와 함께 만들어가는 동반 성장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LG전자는 G5의 친구가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향후 어떻게 생태계를 유지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는 들어볼 수 없었다. 후속작에서는 어떻게 모듈을 이어갈까?

 

NO COMMENTS

LEAVE A REPLY